nykca

  니카문학 창작교실
  세계조선족 사이버문화 대광장
  니카특선
  단상과 수기/생각하는 삶
  中國朝鮮族 文壇爭鳴

  장선자 단편소설 [동행자][131]
  일상공유: 바람 바람 바람
  뉴욕 크리스마스 진수를 체험...[3]
  인생은 아름다워라[58]

  [리순옥 시선] 어머니 (외) ...[31]
  은퇴시 이 10가지는 고민...[1]
  [실시간-뉴욕속보] 뉴욕 조...[2]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글 쓴이: 송순희, 일본 교...[62]
  아날로그 엄마 VS 디지털 ...[40]
  김일성 평전 하권(집필 진행...[3]
  니카독자 여러분~

  노신, 친일 문인일 가능성 ...[61]
  ★박홍매 미술작품 전시회★[18]
  "유럽의 신세계적 건축미 연...[21]
  남설화 - 나 설화거든[72]
  리경란,회사원,일본 동경[74]

  [글 쓴이: 김분자, 일본 센...[34]
  내 사랑 [詩/서지월][11]
  (144) '불나비' 제2부[6]
  만주기생 (滿洲妓女)[12]
  청설의 산문문학[42]
  김일성 평전 하권(집필 진행...[2]
  이별이라니?[2]

Home >문단풍경선 > 니카특선


 
◆저의 노래로 봄인사 올립니다. [희망사항 박홍매]
박홍매(희망사항)   - Homepage : http://blog.daum.net/hongmae1214 Hit : 3231 , Vote : 88        [2007/04/18]





여러분 안녕하세요?
희망사항-박홍매 오랫만에 인사올립니다.

얼마전에 저의 글을 읽으시고 댓글 남겨주신 분들에게
인사도 제대로 전해드리지 못해서 죄송한 마음입니다.
바쁘신중에도 저에게 응원의 멧세지 남겨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 전해드립니다.

4월부터 새로운 년도가 시작되어서 또다시 바쁜 업무일정에
매일과 같이 야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올 한해는 꼭 여유롭게 꽃구경 가서 멋진 사진도 찍으려고
했었는데 결국에는 시간을 내지 못한채 출근시간에
급히 회사 가는 길에서 사진을 찍어서 남겼습니다.

길가에 활짝 피여난 벗꽃을 보면서 걷는 기분 정말 너무 황홀했습니다.
매일 숨이 콱콱 막히는 전차안에서 스트레스에 짓눌려 인상을 쓰고 있던
사람들의 모습이 꽃이 피어있는 길을 걸을때만은 너무나 아름다웠던거죠.

지금은 꽃이 다 지어서 길가에 떨어진 꽃잎만 외롭게 눈에 띄이지만
꽃이 피어있는 길을 걸을때의 모습처럼 늘 그런 아름다운 표정으로
하루하루를 맞鎌寗?있다면 얼마나 좋을가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벗꽃과 함께 하는 사진을 찍지 못해서
회사에서 야근을 하다가 동료와 사진 한장 남겼습니다.

졸음과 피곤이 얼굴에 꽉 차있어서 표정이 별로네요..ㅎㅎ
그래도 저의 요즘 모습으로 여러분들에게 오랫만에
인사드릴수 있어서 출근길에 찍었던 벗꽃사진과 함께 올립니다.

그리고 정말 오랫만에 저의 노래를 올려드립니다.
봄날에 꼭 어울리는 노래로 한곡 준비했습니다.

봄의 꽃-

부디 니카의 모든 분들이 항상 화창한 봄날의 꽃처럼
아름다운 날들을 수놓아가시기 바랍니다.

노래가 들리지 않으신 분들은 아래 주소를 클릭해주세요..^^
http://www.geocities.jp/hongmaepark_korean_chinese/0606/chunhua-2.22.mp3












春花 -

노래: 희망사항(박홍매)
作词:黄舒骏 作曲:黄舒骏

看我的妹妹 
笑的多么艳红红的俏脸 
水汪汪的眼 春花开满地 
对你动了心恨不能表明 
只能藏心底春花开满地 
怕你变了心爱人难寻觅 
却又多么容易就失去错误的我怨自已
不该爱上你 又不爱你不该爱上你 
也不爱你不该爱上你 
天知道我的委屈春花的秘密

偏僻的爱情 寂寞的彻底
一点点温柔 一生就给你
春花开满地 对你动了心明知不可以 
却已不能停春花开满地 
怕你变了心爱人难寻觅 
却又多么容易就失去错误的我怨自已




김희   - 2007/04/18 10:08:32  
와...노래 정말 너무 좋으네요 ㅠ-ㅠ
팬 될가부다..ㅋㅋㅋ
일본은 4월이 새해죠? 얼핏 들은적이 있는것같아서 정확한건진 모르겠지만요 ^^;;
벗꽃사진도 그렇고 노래도 너무 좋으네요
좋은하루 되세요 ^^
청귀성   - 2007/04/18 11:17:27  
제가 님한테 어터케 인사를 드려야 할지 잘 모르겟네요 ㅎㅎ
선배님~~~~~이렇게 부를가요? 아니면 그냥 희망사항님~~~~~~~이렇게 할가요???
방명록 저의 가입인사를 보셧다면 아마 제가 누군지 기억날거에요
모르지 또 인상이 아주 없는매 ㅠㅠ

아직도 기억이 생생해요 우리학부 신입생축하공연에서 님이 부른 <슬픈 언약식>ㅎㅎ
공연 보러 온 사람들 모두 님의 노래소리에 푹~~~~~빠져 더이상 눈동자 멎어 버렷짐 -- --;
키도 어찌나 큰지 ㅎㅎㅎ 제가 좀 까불어 봣슴다 후배니까 한번 봐줘유ㅎㅎㅎ
청설   - 2007/04/18 19:10:02  

그 특유의 통통 튀는 희망의 메시지를 안고 항상 우리 곁에 함께 있는 희망사항 너를 보며.
청설   - 2007/04/18 19:10:58  
이제 더는 봄과 같은 사람이란 어떤 사람일까 생각하지 않기로 한다.
아마도 늘 희망하는 사람, 기뻐하는 사람, 그리고 희망을 꿈꾸기도 하지만,

희망을 삶으로 만들어가는 너의 노래를 들으며 추천 한표 찍는다. 반갑다.

로우썅아...
미여니   - 2007/04/18 19:15:18  
넘넘 이쁜 희망사항 언니는 저희 니카가 울고 싶을 때 어깨를 빌려주는 친구였어요..성장하는 니카가 어리석은 행동을 했을 때도 활짝 웃어주고..절대로 니카를 떠나지 않는 친구였죠..또 응석을 부릴 때 딱 이번 한번만이라고 받아주면서 눈초리가 웃어주는 넘넘 좋은 언니였던거 있죠..
-소중함을 전하며-
김경훈   - 2007/04/18 19:29:09  
참으로 아름다운 노래를 부를수 있다는것은 마음속에 존재하는 위대한 가능성을 남에게 보여주고 있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잘듣고 갑니다.
박향연   - 2007/04/18 20:14:31  
언니 노래 올릴때마다....나두 너무 올리고싶어죽겠어요...
효과가 안 좋아서 올리지두 못하구.....
답답해라......
언젠가는 꼭 올릴거에요.....노래는 그렇게 잘 부르는 축은 아니라두.....
ㅋㅋㅋ
언니 노래 아주 듣기 좋아요......
잘 듣구 잘 읽구 갑니다....
진선미   - 2007/04/19 10:13:35  
박홍매 ??
사진 보니 너무 눈에 익은 얼굴이네요
혹시 고향이 연변 도문입니까 ?
김택   - 2007/04/19 11:30:48  
옆에 여자 덧이 난거 봐서는 일본여자 인매구마..

전에 쉼터방송에서두 노래잘 부르든데..

혹시 댁이 전에 <<도문의 꾀꼬리>> 댓잼다?
LISA   - 2007/04/19 11:57:49  
진짜 오래간만이야요, 홍매님,
꾀꼬리같은 목소리의 노래 잘 듣구 갑니다.
미소^^   - 2007/04/20 03:02:35  
피곤하시면서도 웃는 모습으로 찍어준 사진, 넘나 보기 좋네요^^
노래 잘 듣고 갑니다..
저도 막 올리고 싶어지네요.. 노래도 잘 못하면서 ㅎㅎ
박홍매(희망사항)   - 2007/04/20 15:59:13  
저의 글 읽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 ・ . ・ ☆★
김희님.안녕하세요?
건강은 요즘 많이 호전되셨는지..수술은 하셨어요?
병세가 커지기전에 빨리 수술하시고 완쾌하시기 바래요.
일본은 4월이 새로운 년도의 시작이죠.
물론 1월1일이 설날이지만 학교나 회사의 새로운 학기년도의
시작은 4월입니다. 그래서 4월이 되면 신입생.신입사원이 많죠.
저의 노래 들어주시고 좋으셨다니 다행입니다.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기 바래요.
━━━━━━━━……‥・・ ・ ・ . ・ ☆★
청귀성님.안녕하세요?
와~~ 니카에서 멋진 대학후배를 뵙게 되니 너무 반가워요.
모습이 웬지 낯설지 않은 느낌이였는데 후배분이셨네요.
[슬픈 언약식]을 불렀던 공연이였다면 아마 99년10월이였겠죠.
그때 그 노래를 불렀던 기억이 나요…벌써 8년이 다돼가네용..
아직도 기억해주시니 너무 고맙네요..^^
지금은 중국에 계시는건가요? 앞으로도 니카에서 자주 뵈요~^^
━━━━━━━━……‥・・ ・ ・ . ・ ☆★
청설님. 감사합니다.
[한고향 아저씨 ]..ㅎㅎ 이렇게 댓글 남겨주셔서 고마워요.
흠~~ 근데 전 솔직히 고향이 도문이 아닌데용..
내 고향은 왕청현 백초구진입니다. 나중에 도문에 이사간것이구용..
시골넘이라고 예전에 저를 골려주시던 일 잊지 않을거야욤..ㅋㅋ
머리속에 새겨뒀다가 나중에 뵙게 되면 꼭 캐물어야쥐…ㅎㅎㅎ
━━━━━━━━……‥・・ ・ ・ . ・ ☆★
미여니님.. 안녕하세요?
미여니님이 댓글 남겨주실때는 항상 너무 송구스럽네요.
굉장히 바삐 보내실텐데 니카에 쏟아부으시는 열정이 참 대단해요.
저는 맨날 바쁘다는 핑게로 미루고 또 미루는데.. 너무 존경스럽습니다.
학교를 졸업하시고 일을 새롭게 시작하셨다고 들었는데
부디 늘 행운이 함께 하시고 건강하시기 바랄게요..^^
━━━━━━━━……‥・・ ・ ・ . ・ ☆★
김경훈님. 안녕하세요?
모처럼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저의 노래로 휴식의 한때를
가지셨다면 그것만으로 너무 만족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노래, 좋은 글 올려드릴게요.
니카에서 자주 뵙고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 ・ . ・ ☆★
박향연님. 안녕하세요?
아공~~~ 향연님.. 노래도 듣고싶어지네..
함 올려주세용.. 꼭 잘 부르실거라는 예감..!!
음~~~ 귀여운 님의 목소리가 상상이 돼용…^^
많이 기대할게용…. 모든 일 잘 풀리시길..^^ 화이팅 !!
━━━━━━━━……‥・・ ・ ・ . ・ ☆★
진선미님. 안녕하세요?
혹시 저의 학교 선배님이나 후배님이실지.
고향은 왕청백초구이지만 소학교부터 쭉 도문에서 다녔어요.
님도 도문에서 오셨어요? 니카에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 ・ ・ . ・ ☆★
김택님. 감사합니다.
옆에 여자애 일본애 맞습니다. 저의 회사 동기예용..
[도문의 꾀꼬리]는 아니구용.. 아시다싶이
목소리가 꾀꼬리처럼 꾀꼴꾀꼴 하지는 않자나용..ㅋㅋ
걍 노래 즐기는 편입니당.. 김택님 언제 뵈도 넘 유모아적이셔용..
━━━━━━━━……‥・・ ・ ・ . ・ ☆★
LISA님. 반갑습니다.
오랫만에 뵙네요.. 건강하시죠?
LISA님도 많이 바쁘실텐데 건강 잘 챙기시고
모든 일 잘 되시기 바래요..
니카에서 자주 뵙도록 시간 많이 내서 올게용..^^
━━━━━━━━……‥・・ ・ ・ . ・ ☆★
미소^^님. 안녕하세요?
미소님 노래도 듣고 싶어져요..
기회가 되면 꼭 올려주세용..^^
사진 보기 좋다고 말씀 주시기 기쁘네용..
표정이 피곤해보여서 별로 맘에 안들었었는데..ㅎㅎ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용…^^
일일사계절   - 2007/04/20 19:23:13  
언제보나 홍매님은 넘넘 멋진분예요.^^
추천하기 목록으로


 ◆저의 노래로 봄인사 올립니다. [희망사항 박홍매]   
Date : 2007/04/18 Hit : 3231 Name :  박홍매(희망사항)
  (4) 생각으로 바꿔지는 人生學   
Date : 2006/12/03 Hit : 288 Name :  백웅걸
  (3) 주인과 奴隸의 相對論   
Date : 2006/12/03 Hit : 131 Name :  백웅걸
  (12) 고민 아닌 고민...   
Date : 2006/12/05 Hit : 467 Name :  백웅걸
  沈默   
Date : 2006/12/06 Hit : 437 Name :  백웅걸
 현대판 나무꾼과 선녀...2006   
Date : 2006/12/08 Hit : 178 Name :  백웅걸
 고백글 제1탄...   
Date : 2006/12/08 Hit : 160 Name :  백웅걸
  '사랑이여! 빛이여...틈이여!'를 읽고   
Date : 2006/12/13 Hit : 250 Name :  미여니
  (7) 내가 본 Anti-Culture   
Date : 2006/11/30 Hit : 3417 Name :  백웅걸
 隨筆文學과 인격에 대한 小考   
Date : 2006/12/23 Hit : 308 Name :  백웅걸
  내가 생각하는 댓글문화(reply culture)   
Date : 2006/12/06 Hit : 1304 Name :  백웅걸
  (19) 隨筆文學과 인격에 대한 小考   
Date : 2006/12/23 Hit : 636 Name :  백웅걸
 낙엽,그 가벼움이여   
Date : 2007/10/24 Hit : 1024 Name :  虛風流
 (25) 손안의 장난감을 버릴수 있을때   
Date : 2007/02/08 Hit : 1635 Name :  반야월
 (24) 돌아가는 길   
Date : 2007/01/24 Hit : 1653 Name :  반야월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19]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