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kca

  세계조선족 문학작품정선
  니카 詩壇
  청설의 문학세계

  - 장편소설
  - 중단편소설
  - 수필•시•사론
  - 작가소개/사진보기
  - 자료실
  역사와 비평
  공지사항
  니카방명록
  니카동영상

  [오동진][5]
  [한겨레] 제3의 눈으로 본 ...
  [한국일보] 뉴욕 한인 작...[3]
  인생은 아름다워라[58]

  이 가을에 붉게 익는 단풍처...[65]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이미옥 문학평론] 에로티시...[7]
  서국화 수필 [아줌마는 즐거...[43]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해요[4]
  [글 쓴이: 류영애, 중국 청...[61]
  [최삼룡 문학평론][14]

  [오해연, 일본 사이다마겐][28]
  박홍화 수필 [열쇠목걸이][25]
  사랑은 또 다른 아픔[76]
  [재규어와 코코넛] 제30화 ...[1]

  6.25 기념특집[33]
  [삶의향기편]-11[13]
  "유럽의 신세계적 건축미 연...[21]
  사랑하는 아기에게 (태교일기...[13]
  문화가 선도하는 세계조선족...[6]

Home > 청설의 문학세계 > 중단편소설


 
66.  소설 질탈     피안 2020/08/06 23
질탈(膣脫)-소설
재미 조선인 작가 유순호

아빠가 엄마를 죽였을 때, 엄마가 친정집 삼춘이랑 데리고 와서 아빠를 때리고, 아빠를 사랑에 가둔적이 있었다는 말을 오빠한테서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엄마의 남동생에게 얻아맞아 온얼굴이 푸르죽죽해진 아빠는  사랑방벽에 기대앉아 울고있었고, 오빠는 ...
65.  [글 쓴이: 최삼룡, 평론가, 전 연변사회과학원 문학예술연구소 소장]     최삼룡 2008/03/17 947
 
    1. 아마도 미국의 조선사람들의 이야기인 것 같다.

 한집에 오누이가 살았는데 누이는 사춘기를 벗어난 처녀이고 남자동생은 사춘기에 금방 들어선 중학생이다.

 부모의 슬하를 떠나 하루하루 구차한 삶을 영위해가는 오누이는 아주 비좁은 단칸방에서 한 이불...
64.  곤충삼부곡 - 쥐 -     피안 2009/01/12 14388
   내가 폐차장 쥐동에서 살 때 실제로 겪었던 이야기다.

   롱아일랜드에서 아들이 사업을 하다가 망하고 집까지 팔아먹은 한 유태인 할머니가 시커멓게 생긴 잿빛 고양이를 안고 이사왔는데 이 고양이의 이름이 불랑카였다. 고양이가 늙었는지 아니면 너무 잘 먹어 살이 쪘는지 거...
63.  만주기생 (滿洲妓女)     피안 2014/08/01 34520
유순호[재미 조선족 작가]





  하루 저녁 어느 한 파티에서 있었던 일이다. 우리 몇은 춤과 노래를 잊은 채로 연변에서 오신 M선생의 주변에 모여앉아 그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정신이 팔려 있다보니 누구도 밤이 깊어가는 줄을 모르고 있었다. 그러다 시계가 열두시를 치는 소리를 듣고서야...
.  괴물 드진     피안 2010/08/03 15591
   [글 쓴이: 유순호, 재미 조선인 작가]


                           ...
61.  중편소설 '몬탁괴물' (2)     피안 2008/12/11 12364

    캐서린이 토니를 폴의 엄마보다 더 구질구질하다고 말하는 근거는 몇가지 있다. 그나마 폴의 엄마는 그래도 2층에서 살고있잫아. 근데 넌 뭐냐? 이거다. 반지하도 아니고 제일 통지하에서. 거기다 쥐까지 득실거리는 땅밑에서 사니까 하는 말이다. 지하철과 가까운 폐차...
60.  중편소설 '몬탁괴물' (1)     피안 2008/12/11 11275



    “찍찍”
    쥐가 우는 소리에 잠을 깬 토니는 가까스로 눈을 뜨고 몸을 반쯤 일으켰다. 쥐 우는 소리가 출입문 곁에 놓아두고 있는 쓰레기통쪽에서 나고있다고 생각했는데 쥐가 보이지 않았다. 베이커리에서 빵을 줄 때 싸서 주는 은박지...
59.  단편소설     피안 2008/07/01 24246
[유순호 단편소설] 빵순이



  해승이와 길을 걷다 보면 그녀는 '파란 리본'이 들어간 빵집을 만나면 절대로 그냥 지나치지 않는다. 배가 고프지 않아도 꼭 들어가서 뭐든지 한조각 사들고 나온다. 내가 뭐라고 나무라면 그녀는 나에게  “헤헤.”하고 웃는다. “뉴욕 빵은 정말 맛있어!”하...
58.  죽은 쥐 나무     피안 2010/08/03 11340
   [글 쓴이: 유순호, 재미 조선인 작가]


                           ...
57.  昆蟲三部曲之一/鼠     피안 2009/01/12 15470
[유순호 단편소설] 불랑카와 이자벨

내가 뉴욕 근교의 한 폐차장 쥐동에서 살 때 실제로 겪었던 이야기다. 이 동네에 하도 쥐가 많아서 나는 스스로 이 동네 이름을 '쥐동네'라고 지어부르고 있었다.

하루는 롱아일랜드에서 아들이 사업을 하다가 망하고 집까지 팔아먹은 한 유태인 할머니가 시커멓게 생긴 잿빛...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