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kca

  시사/칼럼/논단
  헤드라인뉴스
  도편신문(1)
  도편신문(2)

  [오동진][5]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이미옥 문학평론] 에로티시...[7]
  서국화 수필 [아줌마는 즐거...[43]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해요[4]
  [글 쓴이: 류영애, 중국 청...[61]
  [최삼룡 문학평론][14]

  [오해연, 일본 사이다마겐][28]
  박홍화 수필 [열쇠목걸이][25]
  김미령 수필집 "내 인생 단 ...[7]
  [재규어와 코코넛] 제30화 ...[1]

  6.25 기념특집[33]
  [삶의향기편]-11[13]
  "유럽의 신세계적 건축미 연...[21]
  사랑하는 아기에게 (태교일기...[13]
  문화가 선도하는 세계조선족...[6]

  [글 쓴이: 김분자, 일본 센...[34]
  [시사모] 박문희 시인 '노안...[4]
  (144) '불나비' 제2부[6]
  소설 질탈
  사상하는 기생이 되어라!
  김재범의 귀순 전후과정-김일...[2]
  페북 친구인 유순호 작가님의...

Home > 도편신문(2)


 
 세계 각국에 유학 중인 조선족 유학생은 1만여 명, 미국은 한국과 일본에 이어 세번째로 조선족 유학생이 많은 나라   
Date : 2007/08/26 Hit : 4838 Name :  피안
   세계 각국에 유학 중인 조선족 유학생은 1만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중 미국은 한국과 일본에 이어 조선족 유학생들이 가장 많이 몰려들고 있는 나라로 세번째 순위에 집계되고 있으며, 선호도는 한국과 일본을 제치고 제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흑룡강조선문신문에 따르면 조선족 ...
 '美 합법입국 불체자의 전락' 많다...불체자 45%는 합법비자 만료된 '오버스테이', 조선족 불법체류자도 유학 중도 포기 현상 속출   
Date : 2007/12/03 Hit : 1787 Name :  피안
   1,200여 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미 불법체류 이민자의 절반은 합법적인 비자를 발급받아 입국심사를 거친 합법 입국자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퓨히스패닉센터’에 따르면 미 전국에 거주하는 불법체류 이민자의 45%는 합법 비자를 소지하고 입국했으나 ...
 美 조선족 성매매여성들 65%이상 맛사지 팔러에서 매춘업 종사, 美 언론들에서 '중국계 한인여성'으로 거론   
Date : 2007/09/30 Hit : 14132 Name :  피안
   최근들어 뉴욕주내 중국계 이민자 여성들이 잇따라 매춘혐의로 美 경찰에 적발되면서 그들속에는 중국말과 한국말을 동시에 구사하는 “중국계 한인여성들”로 미국 언론에서 보도되기 시작한 조선족 여성들이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뉴욕주와 인근의 커네티컷, 뉴저지주를 중심으로 한인업...
 학효비 전임 연변 부주장 美 뉴욕중국 부총영사로 부임   
Date : 2007/07/09 Hit : 2016 Name :  피안
  뉴욕중국총영사관 부총영사 주색성이 임기를 마치고 그의 후임으로 연변주 부주장을 담임한바 있었던 전임 중국 외교부아세아주참사관 학효비가 부임하였다. 따라서 이임하게된 주색성 부총영사(사진)는 뉴역에서 4년남짓 일해왔으며 다음주중으로 직무교대의식을 갖게 된다고 한다.

   지난 7월...
 한국대표 여성작가들 중국 여성작가들과 한자리에   
Date : 2007/09/06 Hit : 1828 Name :  이목월
▲ 1일 중국 베이징의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한중문학좌담회에서 소설가 박완서, 신경숙, 은희경(왼쪽부터)씨가 중국 작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국대표 여성작가들 중국 여성작가들과 한자리에



1일 오전 베이징 차오양(朝陽)구에 자리한 주중 한국문화원 회의실에서 한국 대표 여성작가 박완...
 "실험의식은 시장을 개척하고싶은 두려운 마음이요, 모험정신의 샘플이다"...림원춘, 최홍일, 허련순, 장춘식, 량영철 등 중국 조선족 소설가들 현시대 소설의 흐름을 토론   
Date : 2007/07/29 Hit : 2204 Name :  피안
   [편집자의 말]

   연변작가협회 소설분과에서는 훈춘시 경신진 조양별장에서 현시대 소설의 흐름을 쩨마로 토론모임을 가졌다. 아래에 부분적 소설가들의 바른요지를 싣는다.

   ◆작가는 자기의 길을 모색해야/소설가 림원춘

   훈춘은 나의 제2고...

목록으로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1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