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kca

  시사/칼럼/논단
  헤드라인뉴스
  도편신문(1)
  도편신문(2)

  [리순옥 시선] 어머니 (외) ...[31]
  은퇴시 이 10가지는 고민...[1]
  [실시간-뉴욕속보] 뉴욕 조...[2]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이미옥 문학평론] 봉녀를 ...[114]
  서국화 수필 [아줌마는 즐거...[43]
  ◆저의 노래로 봄인사 올립니...[13]
  그대를 내 인생의 라이벌로 ...[19]
  [김성희,서울대비교문학박사]...[93]

  [글 쓴이: 송순희, 일본 교...[62]
  아날로그 엄마 VS 디지털 ...[40]
  김일성 평전 하권(집필 진행...[3]
  [东风...[3]

  노신, 친일 문인일 가능성 ...[61]
  ★박홍매 미술작품 전시회★[18]
  "유럽의 신세계적 건축미 연...[21]
  남설화 - 나 설화거든[72]
  리경란,회사원,일본 동경[74]

  [글 쓴이: 김분자, 일본 센...[34]
  내 사랑 [詩/서지월][11]
  (144) '불나비' 제2부[6]
  만주기생 (滿洲妓女)[12]
  청설의 산문문학[42]
  김일성 평전 하권(집필 진행...[2]
  이별이라니?[2]

Home > 헤드라인뉴스


Total article : 315 Total page : 1 / 16
일상공유- 기다림
춤추는 고양이   Hit : 1039 , Vote : 5        [2019/04/02]




(또 눈이네...)

아침에 눈 떠보니 길옆 풀밭에 눈이 한층 얇게 깔려 있었다. 겨울에는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려도 안오던 눈이 사람들이 눈보다 봄날의 따스함을 더 기다리니까 그제서야 눈이 온다. 반가워 하는 사람도 없는 이시점에서...  
어제도 왔었고 오늘도 오고 내일도 올 예정이라는 눈.  12월에 못 보던 눈을 3월에 들어서서 이렇게 자주 볼수 있다는 게, 참 신기하기도 하고 얄밉기도, 야속하기도 하다. 뭐든지 애타게 찾고 기다리면 코빼기도 안 보이다가 무심해질라 치면 “나 여기 있어요”하고 눈앞에 나타난다. 연길의 눈이 그러하고, 연변의 봄이 그러한 것 같다.


북경에 있을때는 하루라도 빨리 연길로 돌아오지 못해 안달이였는데, 막상 오니까 가끔은, 아주 가끔은 그립기도 하다. 그렇게도 오지 못해 안달이였던 연길인데도, 추위를 자꾸 질질 끌어가며 겨울을 놓아주지 않자 다른곳의 따뜻함이 그리워지기까지 한다.
잠깐, 그리움? 그곳의 따뜻함이 그리운건지, 아니면 아무런 근심걱정 없이 학교 다니고 뛰놀던 따스했던 봄날의 내가 그리운건지도 모를 일. 그래도 퇴근후 돌아갈 집이 있고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집밥을 먹을 수 있다는 건 그래도 좋은게 좋은거라는걸 다시 한번 알려주는 것 같다. 먹기 위해 사느냐, 살기 위해
사느냐 하는것이 문제라는데, 어찌됐건 먹고 사는건 중요한 일이고 내가 여기서 그런 근심 걱정은 없으니, 그거면 된거 아닌가?

무한에는 벌써 벚꽃이 활짝 피였다고한다. 북경도 이번주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상승한다고... 추운게 너무 싫은 나는  그 소식을 접한 후로 요즘 딱 한주일만 따뜻한 곳으로 가서 쉬다 왔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을 해본다. 늘 그렇듯, 상상은 상상 그대로 남아있기에 더 아름다운거다.

4월, 봄이다. 이제 날이 따뜻해지기만 하면 모든게 완벽할 것 같다.
오늘 하루 우중충한 날씨때문에 기분은 다소 꿀꿀하지만, 조금만 더 기다리면 이곳에도 꽃이 필거라는거, 그날을 생각하면서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본다.


박철수   - 2019/04/06 15:12:34  
읽고 갑니다. 짧아도 여운이 남는 좋은 글이군요.
연변독자   - 2019/04/06 15:14:42  
화창한 4월의 봄이라지만 바람이 여간 매운데요~ 곧 따듯해지리라가 믿습니다.
춤추는 고양이   - 2019/04/06 16:55:26  
다음주부터 날이 조금씩 풀릴 것 같은데 빨리 따뜻해졌으면 좋겠어요~~
추천하기 목록으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15.  일상공유: 바람 바람 바람        춤추는 고양이 2019/04/25 1280 2
.  일상공유- 기다림      [3]  춤추는 고양이 2019/04/02 1039 5
313.  일상공유: 겨울아 빨리 지나가거라~      [3]  춤추는 고양이 2019/03/12 1289 10
312.  김미령 수필집 "내 인생 단 한 번의 스물넷"이 한국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된다      [6]  피안 2018/11/21 2847 21
311.  일본군 토벌대 사진을 항일연군 사진으로 잘못 사용해온 중국의 주류 역사학계가 빚은 실수      [14]  피안 2015/07/18 9031 237
310.   살 붙이기를 시작하자 카크로치는 점점 풍만하게 변해갔다. 올 가을에는 카크로치가 꼭 살아서 움직일 것이라는 꿈을 꾸며 이 밤에도 열심히 마스터베이션에 몰입하고 있었다 ...      [109]  피안 2008/10/19 18015 386
309.  김미령 - 북경리공대 재학생      [7]  춤추는 고양이 2017/11/12 6081 151
308.  김일성 평전 나무위키가 선정한 아시아 최우수 인물평전에 등재      [5]  피안 2018/11/25 1398 16
307.  김문학교수 미국 방문      [6]   피안 2016/01/28 9334 360
306.  전향은-그새벽, 안개꽃피다      [27]  항비 2015/03/05 9640 149
305.  청설의 산문문학 - 첫눈(初雪)      [90]  피안 2011/01/02 24938 512
304.  여자여, 그러나 떨어지는 단풍을 보고 슬퍼하지는 마라. 바람이 단풍잎을 때렸다고 탓하지도 마라. 잎은 피었을 때부터 이미 丹楓이 되고 落葉이 되어 떨어지는 그 必然性의 첫걸음을 내딛고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더냐 ...      [68]  피안 2006/11/04 14534 441
303.  앵두 수필/이목월 오늘 나는 굼벵이 같은 여자를 만났다. 걸음걸이가 아니 어찌나 느린지 걸어갈 때 추억을 더듬듯 시공간을 마치 넘나드는 것 마냥 그리 느린 여인을 만난 것이다. 웃는 모습도 느렸고 말하는 리듬도 느렸다. 게다가 가끔씩 농담을 건넨 담화의 내&        이목월 2018/05/22 2677 39
302.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해요      [4]  춤추는 고양이 2018/03/13 7571 276
301.  [이연희, 회사원, 중국 북경]      [64]  이연희 2012/03/01 9179 431
300.  동아일보/논란이 예상되는 새로운 책을 하나 알게 됐다.      [28]  피안 2016/12/29 9085 256
299.  연합뉴스 - 김일성평전      [13]  피안 2017/01/10 7097 260
298.  주성하기자와 상봉      [6]  청설 2016/12/18 6806 255
297.  수필/이목월/서울타임      [1]  이목월 2016/09/07 5930 179
296.  나는 내 인생의 무대에서 춤 춘다      [53]  李紅梅 2012/02/06 8677 332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