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kca

  시사/칼럼/논단
  헤드라인뉴스
  도편신문(1)
  도편신문(2)

  이 가을에 붉게 익는 단풍처...[65]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얼: 광야의 엣지 - 해외조...
  "디아스포라문학 공동발전 기...[17]
  7월12일주일예배설교"다림줄...

  [이미옥 문학평론] 에로티시...[7]
  서국화 수필 [아줌마는 즐거...[43]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해요[4]
  [글 쓴이: 류영애, 중국 청...[61]
  [최삼룡 문학평론][14]

  [오해연, 일본 사이다마겐][28]
  박홍화 수필 [열쇠목걸이][25]
  사랑은 또 다른 아픔[76]
  [재규어와 코코넛] 제30화 ...[1]

  6.25 기념특집[33]
  [삶의향기편]-11[13]
  "유럽의 신세계적 건축미 연...[21]
  사랑하는 아기에게 (태교일기...[13]
  문화가 선도하는 세계조선족...[6]

  [글 쓴이: 김분자, 일본 센...[34]
  소녀의 자화상[1]
  (144) '불나비' 제2부[6]
  소설 질탈
  사상하는 기생이 되어라!
  김재범의 귀순 전후과정-김일...[2]
  산고의 고통으로 세상밖을 나...[1]

Home > 헤드라인뉴스


Total article : 289 Total page : 5 / 15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09.  여기서 짚어봐야 할건, 국적을 뜻 하는 패스포트와 인간의 정체성 관계문제가 아니라, 해외에서 창작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작가들의 문학적성취다      [37]  피안 2010/06/09 8700 355
208.  "경제시대에 문학을 하려는 사람이 정말정말 희소한 현실이다. 그런데 거기다가 신인상이란 간판을 걸고 작가협회 회원에게 상을 주니 신인들에게 랭수를 퍼붓고 신인들의 앞길을 막는것이 아닐가?"      [15]  피안 2010/09/09 7605 397
207.  김 광림은 김문학의 일본에서 출간된 작품들을 목록으로 올리고 앞으로 한글로 번역하여 지속적으로 올리겠다고...      [33]  김정룡 2010/09/06 8371 342
206.  오늘날까지도 여전히 나 개인에 대해 여러 가지 행태와 목적, 의도로 관심, 주목하고 있는데 대해 당사자인 나는 다만 감사할 따름이다.      [16]  피안 2010/08/19 7716 350
205.   현재 중국학계, 출판매체, 언론계에서는 국제적 학자, 지식인 김문학에 대해 연구, 인식하는 붐이 일고 있는 중이다...      [16]  피안 2010/08/23 8055 349
204.  김문학은 아무런 출처도 밝히지 않은채 모택동과 공산당 중앙 수뇌부를 일본침략군과 내통하여 항일통일전선을 파괴하고 항일전쟁을 외면한 親日派 내지 漢奸으로 묘사했다.      [58]  김관웅 2010/08/18 8750 412
203.  계속되고 있는 재일 조선족 학자 김문학에 대한 김관웅교수의 비판, 김문학의 저서 "반일에 미친 중국, 친선을 구걸하는 일본"을 직접 소개...      [24]  피안 2010/08/15 7378 337
202.   "비록 '6적'에 대한 비판은 한단락 고하였으나, 일관하게 문단사회를 교란해오면서 파벌을 뭇고 종파활동을 감행하는데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만큼 고수들인 그들의 언동에 대한 감시를 늦추어서는 안된다."      [22]  피안 2010/08/11 9444 377
201.  김문학선생은 자그마한 체격을 가진 사나이며 나의 보통친구와 같은 평범한 인간이다. 저 자그마한 체격에서 어떻게 그 무궁무진한 에너지와 파워가 나올 수 있단 말인가!      [69]  김정룡 2010/08/09 9507 309
200.  아직도 남의 나라에가서 전쟁을 일으키며 이득을 보려는 사고방식은 백년 뒤떨어진 사고방식이고 제나라에다 전쟁판을 벌리려하는 정권은 어리석고 당장 망할정권이다.      [11]  이 수산 2010/08/07 7351 383
199.  美 뉴욕 플러싱 조선족 여성 최 씨, 한국 처녀들을 유인 협박하여 매춘 강요, 기생집 운영하다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20]  피안 2010/06/30 16158 456
198.  [니카사설] 이처럼 중국 정부의 대표적인 매체들에서 과감하게 진실을 이야기하고 역사를 스스로 바로잡고있는 모습은 중국공산당의 놀라운 변화를 시사한다.      [50]  피안 2010/06/25 9467 353
197.  개방성과 과학기술계통자원 및 선택성과 재무자원을 점검, 심사결과 여전히 하버드 1위, 프린스턴 2위, 예일 3위 차지      [6]  피안 2010/06/19 8626 345
196.  3중증거법이라는 새로운 연구방법에 립각, 비교적 체계적으로 각종 문헌자료들을 대량으로 동원하여 연구를 진행      [18]  피안 2010/06/11 7621 289
195.  ‘미국 과학기술 경쟁력 향상법안’ (H.R. 5116) 통과, 유학생들 미국 대학원에서 이공계 석사학위 취득하면 취업에 관계없이 즉시 영주권 받게 된다      [7]  피안 2010/06/06 7935 336
194.  뉴욕의 조선족들, 뉴욕 한인회 회칙개정으로 한인사회 의정활동에서 선거권, 피선거권 등 동포자격을 인정받게 된다      [6]  피안 2010/05/30 7081 314
193.  美 펜실베니아주 조선족동포회 회장 박영애 연변대 명예교수에 위촉돼, 미국과 중국에서 조선족 후진 양성에 힘쓸 것      [7]  피안 2010/05/23 8009 400
192.  직접 허형식을 살해하였던 경안현 위만경찰대 대대장은 국장유(国长有)란 자였는데, 지금까지 경안현공안국에서 보관하고 있는 “镇反档案”에 기록되어 있는 내용을 보면...      [24]  피안 2010/05/18 9835 336
191.  이런 ‘적자생존의 위기’를 조선족 지성인들이 눈 훤히 뜨고 바라만 보고있는다면 그들이야말로 스스로 ‘지성인이 아님을 선언’함에 지나지 않는다.      [7]  韩一井 2010/04/21 6919 389
190.  재미 조선족유학생 김현희 양 (23) 뉴욕에서 심장세균감염으로 갑자기 사망, 뉴욕지역 중국화교커뮤니티 협조, 뉴욕 오복장례예식장에서 후사 처리.      [6]  피안 2010/04/19 7820 358

목록으로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11][12][13][14][1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